검찰

[데일리메일]원세훈, 부인이어 자녀도 특수활동비로 아파트 매입의혹➻부인 이모씨도 조만간 소환

[데일리메일=신대성 기자]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특수활동비에서 거액을 빼돌려 안보전략 연구원에 호화로운 거처를 마련했던 정황도 드러난 가운데 검찰이 원 전 원장의 공작비 전용 의혹과 관련해 그의 자녀들이 일부 출처가 의심스러운 자금으로 아파트를 매입한 것이 아닌지 조사하고 있다.

2일 사정 당국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장검사 송경호)는 원 전 원장 자녀들의 주택매입과 관련한 자금 흐름을 세밀히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아파트 구입 시기와 원 전 원장의 재임 기간이 겹치는 점에서 원 전 원장이 국정원 안팎에서 자금을 불법 조성해 자녀를 지원한 게 아닌지 의심하고 있다.

원 전 원장은 12녀를 뒀으며 장남은 20102013년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을 다닌 뒤 대형 법률사무소에서 일하고 있다.

현재 원 전 원장이 국정원 공작비 약 10억원을 들여 '호화 안가'를 꾸민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은 그의 부인 이모씨를 조만간 불러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씨가 직접 고급 가구·집기를 선정하거나 인테리어 세부 사항에 개입하는 등 사실상 공사를 주도했고 이후 안가를 사적 용도로 주로 쓴 점에서 그가 원 전 원장의 횡령 또는 국고손실 의혹의 '공범'이 아닌지 캐물을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