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데일리메일]中매체, 김정은 신년사 신속보도➜위협보다 평화메시지 주목

[데일리메일=이준혁 기자]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1일 김정은 국방위원장의 신년사가 끝나자마자 "김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평창 동계 올림픽에 대표단을 파견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통신은 이어 김 위원장은 "민족적 대사들을 성대히 치르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북남 사이의 첨예한 군사적 긴장상태를 완화하고 조선반도(한반도)의 평화적 환경부터 마련하여야 한다"며 남북관계 개선에 대해서도 언급했다고 전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도 "김 위원장이 이(평창 올림픽 참석)를 위해 한국과 회담을 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環球時報)도 한국 매체를 인용해 "김 위원장이 신년사를 통해 평창 올림픽에 대표단을 파견할 의사를 밝혔다"고 긴급속보를 내보냈다.

환구시보는 또 김 위원장이 남북관계에 대해서도 대화의 길을 열어 놓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전했다.

환구시보는 특히 "북과 남은 정세를 격화시키는 일을 더는 하지 말아야 하며 군사적 긴장을 완화하고 평화적 환경을 마련하기 위하여 공동으로 노력하여야 한다"는 김 위원장의 발언을 자세히 소개했다.

신문은 김 위원장의 발언은 한국이 이전에 제안한 남북 군사 당국 회담에 북한이 응할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분석했다.

홍콩 봉황망(鳳凰網)을 비롯해 신랑망(新浪網·시나닷컴), 텅쉰망(騰迅網) 등 인터넷 포털 사이트도 관련 소식을 주요 뉴스로 전하면서 북한의 평화적 메시지에 주목했다.

앞서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조선중앙TV를 통해 방송된 2018년 신년사 육성 연설에서 "새해는 우리 인민이 공화국 창건 70돌을 대경사로 기념하게 되고 남조선에서는 겨울철 올림픽경기 대회가 열리는 것으로 하여 북과 남에 다 같이 의의 있는 해"라며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과적 개최를 기대하고, 대표단 파견을 포함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용의가 있으며 이를 위해 북남당국이 시급히 만날 수도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