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메일]신태용 감독,레시아 월드컵 손흥민 트랙구성➜석현준 낙점..기성용 부상 불투명

[데일리메일=하유미 기자]유럽파 선수 점검차 해외 출장 중인 신태용 축구대표팀 감독이 최근 불붙은 공격력을 뽐내는 공격수 손흥민(25·토트넘)의 경기를 직접 관전한다.

신태용 감독은 내년 13(한국시간) 새벽 445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1라운드 스완지시티-토트넘 경기가 열리는 영국 웨일스의 스완지 리버티스타디움을 찾는다.

신 감독은 스완지시티와의 원정경기 출격이 예상되는 손흥민의 경기력을 점검할 예정이다.

손흥민은 앞서 올해 소속팀의 마지막 경기였던 사우샘프턴전에서 한 골과 어시스트 두 개를 올리는 맹활약으로 5-2 승리에 힘을 보탰다.

손흥민은 이 경기에서 올 시즌 9호 골(리그 6호 골)5호 도움을 작성해 공격 포인트 14개를 기록 중이다.

신 감독은 경기가 끝난 후에는 손흥민과 짧은 시간이라도 만나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그러나 홈팀 스완지시티 소속인 미드필더 기성용(28)은 이날 경기 출장 여부가 불투명하다.

기성용은 종아리 부상 여파로 지난 27일 리버풀전까지 세 경기 연속 결장했다.

손흥민과 기성용 모두 2018 러시아 월드컵에서 한국 대표팀의 주축으로 활약할 선수여서 신 감독이 직접 점검에 나서게 됐다.

신 감독은 앞서 지난 21일에는 프랑스 리그앙(1부리그) 트루아에서 뛰는 공격수 석현준(26)이 마르세유전에 뛰는 장면을 경기장을 찾아 관전하고 경기 후에는 석현준에게 덕담을 건넨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