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데일리메일]민주 "위안부 합의, 전면 재검토"…재협상 시사

[데일리메일=김현석 기자]더불어민주당은 27일 외교부 장관 직속 위안부 합의 검토 태스크포스(TF)의 보고서 발표와 관련, "잘못된 위안부 합의를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특히 TF 측은 여당에 조사 결과를 사전 보고하면서 "너무 세게 나가지 말아달라"고 요청했으나, 민주당은 이와 무관하게 재협상을 시사하는 듯한 반응을 내놨다.

김현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브리핑에서 "박근혜 정권에서 잘못된 위안부 합의는 재검토돼야 한다"며 "민주당은 위안부 피해자들과 국민이 수긍할 수 있는 새로운 합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추미애 대표 역시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일본의 치졸함과 박근혜 정부의 무능함에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며 "역대 최악의 외교참사"라고 비판했다.

이어 "진실을 지적하는 '성노예'라는 단어마저 쓰지 말라는 뻔뻔한 이면합의를 하거나, 인권유린과 잔혹한 전쟁범죄에 대한 비난을 자제해달라는 일본의 요구를 받아들인 점 등을 보면 박근혜 정부는 최소한의 양심을 포기한 정부"라며 "민주당은 정치적 거래의 산물인 위안부 합의를 인정할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다.

백혜련 대변인도 현안 브리핑에서 "당시 합의가 피해 당사자인 위안부 할머니들과의 충분한 협의 및 동의과정을 거치지 않았고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주도한 밀실 합의였다는 점이 명백히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한편 TF의 오태규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여당 지도부에게 사전 보고를 진행하며 "너무 세게 나가지(반응하지) 말아달라"라며 신중한 접근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김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이는 당의 입장을 정하는 데 있어 고려대상이 되지 않음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