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데일리메일]‘플랜다스 계 찾기’ 시동➦검찰,다스 재수사 본격 돌입

[데일리메일=신대성 기자]검찰이 실소유주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는 다스와 관련해 별도의 전담 수사팀을 꾸리며 의지를 드러냈다. 그간 제기된 숱한 의혹이 말하고 있는 이명박 전 대통령과 다스 사이 연결고리가 확인될지 관심이 쏠린다.

전담팀은 우선 참여연대가 2008년 수사를 담당했던 정호영 전 특검 등을 직무유기 등 혐의로 고발한 사건을 다루기로 했다. 지난 수사 기록을 들춰보는 과정에서 사건 축소 의혹 정황 등이 드러나면서 수사가 확대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24일 검찰 등에 따르면 대검찰청은 지난 22일 문찬석(56·사법연수원 24) 서울동부지검 차장검사를 팀장으로 하는 10여명 규모의 전담 수사팀을 동부지검에 꾸리기로 했다.

정식 명칭은 '다스 횡령 의혹 관련 고발 사건 수사팀'이다. 수사팀 이름에 '고발 사건'을 포함함으로써 확대해석을 경계하는 모양새다. 하지만 고발 내용을 들여다보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참여연대는 당시 정 전 특검이 120억원대 비자금을 확인하고도 덮었다는 의혹에 대한 엄정한 수사를 촉구하고 있다. 실소유주를 밝힐 주요 단서를 발견하고도 수사를 본격화하지 않고 이 전 대통령을 무혐의 처분했다는 것이다.

아울러 경영진들의 비자금 조성 혐의 등에 대해서도 수사를 통한 처벌이 필요하다는 내용도 담으면서 사실상 실소유주를 밝혀달라고 주문하고 있다.

이와 관련 정 전 특검은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질적 소유자라는 증거는 찾을 수 없었다"는 입장이지만, 당시 특검의 결론은 수많은 논란과 추가 의혹 제기를 낳았다. 살아있는 권력 앞에 특검이 칼을 꺾었다는 비판도 나왔다.

2012년 이 전 대통령의 아들 이시형씨가 아버지 퇴임 이후 머물 사저 터를 사들이면서 사용한 자금의 출처가 의심받으며 도입된 '내곡동 특검' 역시 다스와 이 전 대통령 관계를 드러내 밝히지 않으면서 논란은 이어졌다. 두 차례 특검을 거친 까닭에 추가로 제기되는 의혹들은 힘을 받지 못했다.

상황은 문재인 정부가 출범과 동시에 '적폐 청산'을 강조하면서 달라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다스가 전 정권에서 각종 특혜를 받은 의혹들이 추가로 제기됐고 '다스는 누구 겁니까'라는 말이 유행어처럼 번졌다.

다스 주식을 사들여 실소유주를 확인하고자 추진되고 있는 모금 운동 '플랜(Plan) 다스(DAS)의 계'가 목표 금액 150억원을 돌파하는 등 여론이 검찰 수사에 힘을 더하는 모양새다.

전담팀은 이 전 대통령의 큰형인 이상은 다스 대표이사 횡령 혐의 등 고발장에 적시된 범죄 혐의 공소시효가 내년 2월 종료되는 만큼 신속한 수사를 벌인다는 계획이다. 공정성을 담보하기 위해 기존 다스 관련 수사에 참여했던 검사들을 전담팀에서 배제하기도 했다.

검찰 관계자는 "시효가 얼마 남지 않은 만큼 신속하고 명확하게 사안의 실체를 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