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데일리메일]검찰, ‘국정원 특활비 의혹’ 이원종 前대통령실장 소환

[데일리메일=신대성 기자]서울중앙지검 특수3(양석조 부장검사)22일 오전 박근혜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으로부터 특수활동비를 상납받은 혐의를 받는 이원종 전 대통령 비서실장을 국정원 자금 상납사건의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하고 있다. 이 전 실장은 935분께 검찰청사에 출석했다.

이 전 원장은 "사실대로 말씀드리고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는 소감을 남기고 검찰청사로 들어갔다.

지난해 5월부터 박근혜 정부 마지막 대통령 비서실장을 지낸 이 전 실장은 510월 여러 차례에 걸쳐 국정원으로부터 억대의 상납금을 받은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박근혜 정부에서 국정원이 매달 5천만원1억원씩 수십억원의 특활비를 청와대에 상납한 혐의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이 전 실장도 별도로 돈을 받은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박근혜 정부 청와대에서 국정원 돈을 건네받은 혐의로 검찰 수사 선상에 오른 인물은 안봉근·이재만 전 비서관, 현기환·조윤선·김재원 전 정무수석 등에 이어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까지 범위가 확장됐다.

검찰은 이 전 실장을 상대로 국정원 자금을 상납받은 경위 등을 추궁할 계획이다.

또 수수한 국정원 자금을 개인적으로 사용했는지, 혹은 박근혜 전 대통령으로의 상납 통로 역할을 했는지 등 사용처도 따져 물을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