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데일리메일]외신“北, 韓가상화폐거래소 해킹 배후로 의심”

[데일리메일=이준혁 기자]국내 가상화폐거래소 유빗을 파산으로 몰고 간 해킹사건의 배후로 북한을 주목하는 외신 보도가 잇따르고 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20(현지시간) 한국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대북제재로 돈줄이 마른 북한이 새로운 자금조달 방법을 찾고 있는 가운데 한국 당국이 북한이 가상화폐거래소 유빗 해킹에 개입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야피안이 운영 중인 가상화폐거래소 유빗은 한국시각으로 지난 19일 해킹으로 전체 자산의 17가 손실됐다며 파산을 선언했다.

신문은 경찰과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의 해킹 수사가 아직 초기 단계지만 소식통들은 북한이 유빗 해킹 배후에 있다는 숨길 수 없는 표시와 역사적 증거가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또 북한 해커들이 지난 4월에도 유빗의 전신 야피존을 해킹한 것으로 소식통들은 믿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WSJ는 대북제재 이후 고립된 북한이 해킹을 새로운 자금조달 수단으로 삼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다.

신문은 "사이버보안 전문가들에 따르면 북한은 해커 7천 명으로 구성된 사이버 군대를 전 세계에서 운용하고 있다""이들은 은행들을 해킹해 금전적 이득을 얻어왔고, 최근에는 가상화폐에 주목하고 있다"며 전했다.

블룸버그통신도 이날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한국 수사당국이 유빗 해킹과 관련해 북한 개입 가능성을 조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유빗을 운영하는 야피안이 지난 4월 북한이 배후로 의심된 해킹 공격을 당했다는 점을 지적하며 한국 경찰과 KISA 등이 이번 사건을 4월 해킹의 연장선상에 있다고 보고 수사 중이라고 전했다.

통신은 "한국 수사당국이 북한을 용의 선상에서 배제하지 않는 채 모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