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데일리메일]신연희,‘횡령.취업청탁’ 피의자 신분 경찰출석

[데일리메일=김재범 기자]횡령·배임과 취업청탁 의혹을 받는 신연희 강남구청장이 15일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했다.

이날 오전 950분쯤 서울 중랑구 묵동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 본관 앞에 모습을 드러낸 신 구청장은 '취업청탁 의혹과 횡령·배임 혐의 등을 인정하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답변도 하지 않고 굳은 표정으로 빠르게 조사실을 향했다.

경찰은 이날 신 구청장의 취업청탁 의혹과 횡령·배임 혐의에 대해 수사할 예정이다.

최근 경찰은 신 구청장이 제부 A씨가 2014년 완공된 강남구 산하 요양병원을 위탁 운영하는 의료재단에 취업할 수 있도록 영향력을 행사한 혐의(직권남용·강요)를 새롭게 포착해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앞서 신 구청장은 포상금 등의 명목으로 구청 각 부서에 지급되는 돈 가운데 일부를 횡령한 혐의, 강남구청에 손실을 끼치면서 한 재단에 구립시설 운영을 맡긴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한편 신 구청장은 제19대 대통령선거를 앞두고 문재인 당시 더불어민주당 후보에 대해 허위사실을 유포한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 4일 신 구청장에게 징역 1년을 구형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