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데일리메일]홍준표, 아베 면전➻“문재인 대통령 방중, 하루 머문후 이틀뒤 뵙는 ‘조공 알현’”

[데일리메일=안충모 기자]일본을 방문 중인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의 외교를 비판하고 흠집 내는 행보를 이어가 논란이 일고 있다.

홍 대표는 먼저 14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를 만난 자리에서 "한국 정부가 북핵 문제를 제대로 대처하지 못하고 있다"며 문재인 정부를 비판했다.

홍 대표는 아베 총리 면담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아베 총리에게) 정부가 북핵 대처를 제대로 했다면 제1야당의 대표단이 미국에 가지도 않았을 것이고 일본에도 오지 않았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일본 총리 앞에서 현 정부의 대북정책 기조를 노골적으로 깎아내린 것이다.

홍 대표는 특히 중국을 방문 중인 문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위해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을 만난 것을 두고 '알현'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홍 대표는 아울러 문 대통령의 중국 국빈방문 일정을 취재하던 한국 사진기자들이 중국 경호원들에게 폭행당한 사건과 관련해서도 "얼마나 깔봤으면, 얕잡아 봤으면 그런 일이 일어났겠나 하는 생각을 했다""그런 대접을 받으면서 왜 갔을까"라고 꼬집었다.

홍 대표는 여기에 더해 일본 언론과 만난 자리에서도 "한국에 새로운 정부가 들어섰는데 그 정부가 북핵 문제에 대해 제대로 대처를 하고 있으면 우리 제1야당이 나설 필요가 없다""제대로 대처 못 하고 있기 때문에 지난 10월 워싱턴을 방문했고, 오늘 일본을 방문해 아베 총리와 공감대를 가졌다"고 주장했다.

그는 니카이 도시히로(二階俊博) 자민당 간사를 만난 자리에서도 대()정부 비판 발언을 했다.

이 자리에 배석한 장제원 수석대변인에 따르면 홍 대표는 "(한국) 정부가 북핵 문제를 잘못 대처하고 있기 때문에 부득이하게 일본을 방문했다""자민당은 전통적으로 한국당과 우호적 관계가 있는 만큼 북핵 문제만큼은 한국당과 같은 입장을 취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홍 대표는 또 "3개월이면 핵이 완성돼 세계 핵질서가 변화되고 한국과 일본은 핵을 머리에 이고 살게 되는 상황이 온다"며 전술핵 재배치에 대한 자민당의 입장을 물었다고 장 대변인은 전했다.

이에 대해 니카이 간사는 "분명하게 밝히기 힘든 부분이 있지만, 현재의 북한을 방치하지는 않을 것이다. 한국도 그렇겠지만, 일본도 무척 절박하다""일본이 가진 모든 힘을 다해서 (북핵 문제를) 타파해 나가겠다고 말했다"고 장 수석대변인은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