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데일리메일]문재인 대통령 방중 취재단 폭행,코트라 고용한 중국 경호인력

[데일리메일=김진의 기자]14일 중국을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을 베이징에서 동행 취재하던 국내 사진기자들이 중국 측 경호인력에게 폭행당한 사실이 알려지자 코트라(KOTRA·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에 불똥이 튀고 있다.

폭행에 가담한 중국 측 경호인력이 코트라에서 현지 고용한 인력인 것으로 파악됐기 때문이다. 코트라는 다만 이 경호인력을 실질적으로 지휘 감독한 것은 중국 공안이어서 코트라가 통제할 수 있는 여지가 없는 문제라고 설명했다.

코트라 관계자는 이날 "폭행 가해자는 코트라에서 고용한 보안업체 소속이 맞다""행사가 열린 전시장측에서 추천해 준 업체"라고 말했다.

코트라는 이들 경호인력 고용 비용을 댄 것은 맞지만 현장에서 경호인력을 관리 감독하고 통제하는 것은 중국 공안국이라고 강조했다.

코트라는 "조사권한이 우리에게 없다 보니 당장 사실관계 파악이 어렵다""현장에서 추가로 파악되는 대로 알리겠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오전 1030분쯤부터 중국 베이징 국가회의중심 컨벤션센터 B홀에서 진행된 문 대통령의 한중 경제무역 파트너십 행사에 동행했던 풀(POOL)기자들과 복수의 청와대 관계자들에 따르면, 중국측 경호업무를 수행하는 일부 인사들이 취재 제지에 항의하는 한국 사진기자들을 집단으로 폭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