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데일리메일]트럼프vs틸러슨,대북정책놓고 마찰➼백악관,협상론 반박

[데일리메일=이준혁 기자]백악관은 13(현지시간)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의 조건 없는 대북 대화 제안에도 북한이 행동을 바꿔야 협상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러나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 대변인은 이날 익명을 전제로 로이터 통신에 "북한의 최근 미사일 시험발사를 고려하면 확실히 지금은 협상을 할 때가 아니다"고 말했다.

전날 틸러슨 국무장관은 미국은 북한과 언제든 대화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이 대변인은 대북 강경 입장을 유지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틸러슨 장관의 이런 대화 제안을 승인했는지 여부에 대해선 밝히기를 거부했다.

이 대변인은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과의 협상은 북한이 기본적으로 행동을 개선할 때까지 기다려야 한다는 데 일치된 입장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틸러슨 국무장관은 북한과의 협상에 전제조건을 달지 않아 이견을 보였다.

북한은 2주 전 미 전역을 사정권으로 하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성공적으로 시험발사했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