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원

[데일리메일]최순실 曰“투명인간 살아야 했는데 사악한 인간 고영태 압박으로 누명썼다”

[데일리메일=신대성 기자]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13일 열린 비선실세' 최순실씨(61)의 뇌물 등 혐의에 대한 재판에서 최씨는 "검찰이 고영태나 박헌영, 노승일의 진술을 토대로 다 얘기가 된 상태에서 조사를 시작한 것 같다. 양쪽 다 기소해야 하는데 저만 기소했다"고 주장했다.

검찰은 이날 진행된 쟁점 프레젠테이션(PT)을 통해 박 전 대통령과 최씨는 '인생의 동반자' 수준의 긴밀한 관계라고 지적했다. 또 최씨가 롯데 등 대기업의 현안에 대해 인식하고 있었고, 경제적 이익의 실질적인 귀속처라고 주장했다.

검찰의 PT가 끝난 뒤 "할말이 있으면 해보라"는 재판장의 주문에 최씨는 검찰의 주장에 조목조목 반박했다.

최씨는 "K스포츠재단을 통해 사익을 취했다는 (검찰의) 주장은 지금도 이해가 안된다. 그런 식의 기소는 자유민주주의에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왜 이런 범죄자가 됐는지 지금도 이해를 못하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어 "더블루K, 이런 건 설립 때 내가 돈을 투자한 것이지 사익을 취하려고 한 게 아닌데 검찰이 (사익 추구처럼) 몰고 간 것을 이해할 수 없다""고영태 등이 검찰과 입을 맞췄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최씨는 "(박 전 대통령과의 관계는) 40년 충정"이라며 "투명인간으로 사는 건 힘들다. 민주주의 검찰이라면 있을 수 없는 상상으로 사람(에게 누명)을 덮어씌우면 안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투명인간처럼 살아야 했는데 어쩌다가 고영태에 노출됐고, 이 사악한 인간의 압박으로 이렇게 된 것"이라고 항변했다.

그는 "진실로 말하고 싶은 것은 박 전 대통령과 공모할 위치에 있지 않다""(박 전 대통령을) 존경하고 신뢰하는 것은 맞지만 저는 국정 전반에 관여할 만한 상식이 없다"고 말했다.

"저는 이번 사건이 기획된 국정농단이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억울하다""책임질 부분은 대통령 곁에 있으면 안되는데 있어서 잘못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기업 현안이나 박 전 대통령과 공모해 이득을 취하려고 한 적은 없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