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메일]‘동아시아 축구’신태용號, 리영철 자책골로 1-0 승리➡아오지 탄광행설

[데일리메일=하유미 기자]12일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남자대표팀이 일본에서 열린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대회의 북한 남자대표팀에서 북의 리영철 선수의 자책골로 1-0 승리했다.

이날 북한 대표팀의 리영철 선수는 후반 63. 우리나라 대표팀의 공격 찬스를 막기 위해 몸을 날렸으나 공이 몸에 맞으면서 자책골로 연결됐다.

이에 기쁨도 잠시. 한국 대표팀은 다시 한번 전열을 가다듬으며 후반전의 끝을 알리는 휘슬이 울리기 전까지 탄탄한 수비 포메이션으로 승리를 얻어냈다.

특히 그는 자신의 실책으로 인해 망연자실한 모습을 보였던 바. 이에 일각에서는 아오지 탄광으로 끌려가는 것이 아니냐는 걱정이 이어지고 있다.

그러나 이는 과거 축구선수 정대세 선수의 인터뷰를 통해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진 바 있다.

지난 2010년 방영된 SBS '힐링 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 출연한 정대세 선수는 각종 루머에 대해 해명했다.

당시 정대세 선수는 지난 2010년 남프리카아공화국 월드컵 조별 리그에서 3전 전패. 김정훈 감독이 탄광으로 끌려갔다는 루머에 대해 "월드컵에선 대패했지만 월드컵에 진출한 자체로 영웅이 다 된 거다. 그래서 선수들이 지위도 높아지고 했다"고 말했다.

이어 "감독은 원래 지위가 높은 사람이다. 그래서 감독을 탄광에 보내거나 할 수는 절대 없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