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데일리메일]‘물수능’전체 영역 만점자 15명➩재학생 7명, 졸업생 7명, 검정고시생 1명

[데일리메일=이철규 기자]12일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 등에 따르면 올해 수능 전체 영역 만점자(영어 1등급·한국사 1등급이면 만점)는 재학생 7, 졸업생 7, 검정고시생 1명 등 15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달 가채점 이후 나온 만점자(11)보다 늘어난 수치다.

올해 수능은 국어와 수학, 영어 영역 모두 지난해보다 다소 쉬웠던 것으로 나타났다.

영역별 표준점수 최고점(만점)을 보면 국어 134, 수학 가형 130, 나형 135점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수능의 경우 국어 139, 수학 가형 130, 나형 137점이었다. 표준점수는 원점수와 평균성적이 얼마나 차이 나는지 나타내는 점수다. 시험이 쉬워 평균이 높아지면 표준점수 최고점은 낮아진다.

만점자 비율은 국어 0.61%, 수학 가형 0.10%, 나형 0.11%로 나타났다. 지난해와 비교하면 국어(0.23%), 수학 가형(0.07%)은 늘었고, 나형(0.15%)만 줄었다.

영역별 1등급 커트라인은 국어는 128, 수학 가형 123, 나형 129점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수능의 경우 국어 1등급컷이 130, 수학 가형 124, 나형 131점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국어는 2, 수학 가형은 1, 나형은 2점 각각 낮아졌다.

올해 절대평가로 전환된 영어 영역은 원점수 90점 이상인 1등급 비율이 10.03%로 지난해 1등급 비율 7.8%(42000여명)보다 높았다. 한국사 영역의 경우 1등급이 12.84%로 집계됐다.

탐구영역 1등급컷은 사회 영역의 경우 과목에 따라 6367점이었으며, 과학 6467, 직업 6471점으로 나타났다. 2외국어/한문 영역은 6481점으로 파악됐다. 탐구영역 1등급 비율은 사회탐구 4.2111.75%, 과학탐구 4.037.52%, 직업탐구 4.719.22%였고, 2외국어/한문의 경우 4.166.62%로 나타났다.

한편 올해 수능 전체 응시자는 531327명으로 이 중 재학생은 398838, 졸업생은 132489명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