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데일리메일]‘수능 등급컷’문재인정부 첫 수능, 물수능

[데일리메일=이철규 기자]문재인 정부 들어 첫 실시된 대학수학능력시험이 무수능으로 나타나 대학진학에 혼선을 빚고 있다.

이번 시험에서 국어와 수학, 영어 모두 지난해보다 약간 쉬웠던 것으로 나타났다. 국어와 수학 나형 표준점수 최고점이 모두 하락했으며, 수학 가형은 지난해와 같았다. 1등급 커트라인도 국어, 수학 모두 낮아졌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지난달 23일 치러진 2018학년도 수능 채점 결과를 11일 발표했다. 수험생에 대한 성적표 배부는 12일 이뤄진다.

영역별 표준점수 최고점(만점)을 보면 국어 134, 수학 가형 130, 나형 135점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수능의 경우 국어 139, 수학 가형 130, 나형 137점이었다.

영역별 1등급 커트라인은 국어는 128, 수학 가형 123, 나형 129점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수능의 경우 국어 1등급컷은 130, 수학 가형 124, 나형 131점인 것과 비교하면 국어는 2, 수학 가형은 1, 나형은 2점 각각 낮아졌다.

영역별 1등급 비율은 국어 영역 1등급 비율은 4.90%, 수학 가형은 5.13%, 나형 7.68%로 나타났다.

올해 절대평가로 전환된 영어 영역은 원점수 90점 이상인 1등급 비율이 10.03%로 지난해 1등급 비율 7.8%(42천여명)보다 높았다. 영어영역 응시자가 52864명 가운데 1등급이 52983명에 달했다.

한국사 영역의 경우 12.84%로 집계됐다.

탐구영역 1등급컷은 사회 영역의 경우 과목에 따라 6367점이었으며, 과학 6467, 직업 6471점으로 나타났다.

2외국어/한문 영역은 6481점으로 파악됐다.

탐구영역 1등급 비율은 사회탐구 4.2111.75%, 과학탐구 4.037.52%, 직업탐구 4.719.22%였고, 2외국어/한문의 경우 4.166.62%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