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메일]‘동아시아축구 채피언십’여자팀,일본에 석패➬이민아 인기짱!

[데일리메일=하유미 기자]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여자 축구대표팀은 8일 일본 지바의 소가 스포츠파크에서 열린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 1차전 일본과 경기에서 패했다. 이날 경기에서 대표팀은 일본과 난타전을 펼친 끝에 2-3 석패를 당했다.

대표팀은 전반 7분 선제골을 허용했지만 6분 뒤 조소현이 페널티킥으로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대표팀은 팽팽한 1-1 균형을 유지하고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대표팀은 후반 25분 일본 나카지마에게 골을 내줘 리드를 허용했다.

이민아는 이날 선발 출장해 주무기인 풍부한 활동량과 공수 조율 능력 과시했다.

1-1로 맞선 전반 18분에는 오른쪽에서 넘어온 크로스를 그대로 논스톱 오른발 슈팅으로 연결해 예열을 마친 이민아는 1-2로 뒤진 후반 34분 오른쪽에서 한채린(위덕대)의 골로 연결되는 완벽한 어시스트를 했다.

그러나 3분 뒤 이와부치에게 결승골을 내주며 패했다.

일본에 석패한 대표팀은 오는 11일 북한과 경기를 갖는다.

한편 이날 경기 직후 이민아는 포털사이트 검색어에 이름을 올리며 화제가 되고 있다. 축구선수지만 빼어난 미모로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것이다.

이민아는 과거에도 수차례 외모와 관련된 질문을 받아왔다. 그는 “(인기는)아직 잘 모르겠다. 그런데 공항에서 이렇게 인터뷰를 하니 조금 실감이 나는 것 같다외모보다 실력으로 인정받고, 계속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는 포부를 밝혀 눈길을 모았다.

이민아는 지난 10월 대한축구협회와 인터뷰에서도 자신이 귀여운 외모와 실력을 주목받고 있는 데 대해 솔직한 발언을 냈다.

당시 그는 “(외모에) 의학의 힘을 빌렸다며 호탕하게 웃었다. 성형수술 사실을 쿨하게 밝힌 그는 외모보다는 실력으로 내 존재 가치를 알리고 싶다는 뜻을 분명히했다.

그러나 여자축구가 비인기종목이니 이렇게라도 (여자축구를) 알리는 게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여자축구에 예쁜 선수들이 많다. 많이 응원을 해줬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함께 드러내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