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데일리메일]홍준표 분노“국민의당,위장야당 탈벗고 여당 합방하라➷부당거래 부역자”

[데일리메일=안충모 기자]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6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당대표 및 최고위원.시도당위원장 연석회의에서 6일 새벽 국회를 통과한 내년도 예산안과 관련 "예산안 심사를 보면서 국민의당이 위장 야당이 아닌가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평가하며 "국민의당이 야당 행세를 하긴 하지만 사실상 여당과 똑같은 생각으로 협력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홍 대표는 "국민의당은 야당인척 하면서 뒷거래로 지역예산을 챙기고 난 뒤에 막판에 가서는 여당과 같은 편이 돼서 예산안을 통과시켰다""지난번에는 대법원장 인사를 통과시킬때도 처음에는 안할 것 같다가 나중에 뒷거래로 통과시키려고 하는 것을 봤다"고 지적했다.

그는 "위장 야당으로 막판에 가서 뒷거래로 여당 행세를 할 바에는 차라리 합당을 하고 국민 앞에 당당히 나서는 것이 옳지 않냐""통과된 사회주의식 내년 예산은 앞으로 경제에 아주 나쁜 선례를 남기게 되고 또 일자리나 경제 성장이나 국민복지에 아주 어려운 환경을 초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홍 대표는 "지구당 조직을 점검해보니 30%이상이 아무런 조직도 없고 핸드폰 하나로 지구당을 유지하고 있는 소위 핸드폰 위원장"이라며 "이렇게 지방선거를 할 수 없기 때문에 중앙위 조직을 전국 지구당마다 지부를 두고 선거에 임하려고 어제 중앙위 2기 출범식을 했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