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건 사고

[데일리메일]김재원 한글박물관장 중국 출장 중 사망

[데일리메일=김재범 기자]6일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중국 산둥성에 출장 중이던 김재원(53) 국립한글박물관 관장이 이날 아침 호텔 방에 쓰러진 채로 발견돼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 관장은 '2018 산둥박물관 교류특별전' 협의차 전날 중국 출장을 갔다.

문체부 관계자는 "중국 공안에서 정확한 사인을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김 관장은 경남 사천 출신으로 진주고등학교, 서울대 법대를 나왔으며, 1986년 행정고시(30)에 합격해 공직에 입문한 뒤 30년 이상 문화예술·관광·체육 정책 업무를 두루 맡아 정통 관료의 삶을 살아왔다.

문화관광부 문화미디어진흥단장, 문화체육관광부 콘텐츠정책관, 해외문화홍보원장, 체육관광정책실장, 종무실장 등을 역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