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데일리메일]“美CIA, 北ICBM프로그램 막을 골드타임 3개월”

[데일리메일=이준혁 기자]미국 중앙정보국(CIA)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프로그램을 막을 수 있는 시한이 '3개월'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크 세돈 뉴욕 콜럼비아 대학 객원교수는 4(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기고한 글에서 조지 W. 부시 전 행정부 시절 유엔 주재 미국 대사를 지낸 존 볼튼이 지난주 영국 하원을 방문해 이처럼 주장했다고 밝혔다.

또 볼튼 전 대사는 시한을 넘기면 북한이 워싱턴을 비롯한 미국의 주요 도시를 타격할 능력을 갖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세돈 교수는 이 경우 시한은 내년 3월이라며, 볼튼 전 대사뿐 아니라 한 미군 고위 사령관이 며칠 전 판문점에서 전직 유럽의회 의원에게 동일한 주장을 펼쳤다고 말했다.

이어 강경한 대북 입장을 취하는 마이크 폼페오 CIA 국장이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의 자리를 대체할 경우, ·미 교착 상태는 더욱 심화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세돈 교수는 미국이 원유 금수 조치를 취할 수 있는 중국을 대북 억제를 위한 '열쇠'로 보고 있지만 1년가량 사용할 수 있는 석유를 비축한 것으로 알려진 북한이 벼랑 끝까지 버틸 수 있다며 "미국과 북한의 직접적인 대화는 그 어느 때보다 전망이 멀다"고 전했다.

이어 유엔을 불신하는 북한으로 인해 중국이 주도권을 쥘 때가 왔다며 안토니오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을 통해 유엔이 주재하는 대화를 열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돈 교수는 "이는 중국과 과거 정직한 중개인의 역할을 했던 유럽연합(EU)을 끌어들여 결과적으로 북미 직접 대화로 이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