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데일리메일]“한국 인터넷발전 순위 美·中 이어 세계 3위”

[데일리메일=이준혁 기자]4일 중신망에 따르면 중국 국가인터넷정보판공실 주관으로 처음 발표된 세계인터넷발전지수 순위에서 주요 38개국 중 미국이 평점 57.66점으로 가장 높았고 이어 중국 41.80, 한국 38.86점 순이었다.

이어 일본, 영국이 뒤를 이었다.

평가 대상에는 인터넷산업이 발전한 미주 6개국, 아시아 13개국, 유럽 14개국, 오세아니아 1개국, 아프리카 4개국이 포함됐다.

주최 측은 인프라 설비, 혁신능력, 산업발전, 인터넷 응용, 네트워크 보안, 인터넷 거버넌스 등 6개 지표로 나눠 인터넷 발전수준을 평가했다.

'세계인터넷발전보고 2017' 청서에 따르면 지난 6월 말 현재 전 세계 인터넷 이용자 수는 389천만명으로 인터넷보급률이 51.7%에 이른다.

보고서는 세계 인터넷산업의 성장이 '사람간 접속'에서 '만물간 연결'로 동력 전환기에 접어들면서 인공지능, 블록체인, 양자통신 등 신기술 축적과 함께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컴퓨팅, 빅데이터 영역이 신속하게 발전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에 따라 전 세계 인터넷 혁신을 추동하는 자본, 기술, 데이터, 수요 4대 요소도 지속적으로 진화하며 신구 체제의 충돌이 끊임없이 일어나고 있다고 강조했다.

중국 저장(浙江)성 우전(烏鎭)에서 진행되고 있는 세계인터넷대회에서는 이밖에 '중국인터넷발전보고 2017' 청서도 발표됐다.

보고서는 중국의 인터넷 인구가 75100만명으로 세계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고 중국의 디지털 경제 규모는 225800억 위안으로 국내총생산(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30.3%에 달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중국 33개 성(·자치구의 인터넷발전 순위가 광둥(廣東), 베이징(北京), 저장(浙江), 장쑤(江蘇), 상하이(上海)시 순으로 평가됐다고 밝혔다.

양수전(楊樹楨) 중국 인터넷공간연구원 원장은 "기존의 세계 ICT발전지수나 세계인터넷보안지수, 전자정부 발전지수 등과 달리 이번 지표체계는 각국의 인터넷발전의 총체적 상황과 인터넷 이용자 등 총량 지표가 반영돼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