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데일리메일]수능‘2년 연속 출제오류’엑소더스➹4일 오후 수능정답 발표

[데일리메일=김재범 기자]4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평가원)에 따르면, 평가원은 이날 이의심사위원회를 열어 2018학년도 수능의 최종 정답을 확정한 뒤 오후 5시 홈페이지에 발표할 예정이다.

수능 문제와 정답 확정은 크게 3단계를 거친다. 수능 당일 정답을 공개한 직후부터 홈페이지에서 이의신청을 받아 자체 모니터링을 실시한다. 자체 모니터링단에는 출제에 참여하지 않는 외부 전문가도 포함된다. 필요하면 관련 학회 자문도 구한다.

이후 영역별로 이의심사실무위원회를 개최해 문제와 정답에 이상이 있는지 검토한다. 영역별 심사 결과를 모아 이의심사위원회에서 문제와 정답에 있는지 최종 확정한다.

평가원은 수능이 치러진 지난달 23일부터 27일 오후 6시까지 문제와 정답에 대한 이의신청을 받았다. 올해 이의신청은 지난해 661건보다 48.0%(317) 늘어난 978건이 접수됐다.

2015학년도 1338건 이후 가장 많다. 2016학년도 909건보다도 7.6%(69) 많은 이의신청이 접수됐다. 단순 의견 개진이나 중복 제기, 다른 의견에 대한 반박 등이 섞여 있어 실제 문제와 정답에 대한 이의 제기는 이보다 적을 것으로 보인다.

올해 이의신청은 사회탐구영역이 620건으로 가장 많았다. 과학탐구 137, 국어 122건이 뒤를 이었다. 이 밖에 수학 46, 영어 33, 한국사 10, 2외국어·한문 6, 직업탐구 4건이 접수됐다.

사회탐구 안에서도 '생활과 윤리' 18번 문제에만 269건의 이의제기가 집중됐다. 전체 이의신청의 27.5%에 해당한다. 해외원조에 대한 미국 철학자 존 롤스의 입장을 고르는 문제다.

평가원은 '자원이 부족한 국가만을 원조 대상으로 삼아서는 안 된다'3번 보기를 정답으로 제시했지만 일부에서 '정답이 없다'는 주장을 제기했다. 롤스가 '자원이 부족해도 질서 정연한 사회는 원조 대상에서 제외해야 한다'고 주장했기 때문에 3번도 틀리다는 것이다.

특정 문항에 이처럼 이의신청이 집중되는 건 다소 특이한 현상이다. 2015학년도 수능에서 평가원이 출제오류를 인정한 생명과학8번 문항의 경우 총 390건의 이의신청이 집중된 적은 있다. 같은해 출제오류로 판명된 영어 25번에도 56건의 이의제기가 접수됐다.

이의신청이 집중됐다고 해서 반드시 출제오류로 판명나는 것은 아니다. 2016학년도 수능에서는 물리6번 문항에 가장 많은 71건의 이의신청이 접수됐지만 평가원은 '문제에 이상이 없다'고 판정했다. 반면 지난해 2017학년도 수능에서 '정답 없음'으로 판정받은 물리9번 문항은 이의신청이 단 1건이었다.

그런데도 촉각을 곤두세우는 건 최근 4년간 3번이나 출제오류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1994년 수능 도입 이후 출제오류는 총 6차례 8문항에서 발생했다. 2014학년도 이후 출제오류가 생기지 않았던 해는 2016학년도 한 해뿐이다.

2015학년도 수능에서는 처음으로 영어 25번과 생명과학8번 문항 등 2문항에서 출제오류가 일어났다. 지난해 치러진 2017학년도 수능에서도 2문항에서 출제오류가 있었다. 처음 필수로 지정된 한국사 14번은 '복수정답'으로, 물리9번은 '정답 없음'으로 결론 났다.

평가원은 2015학년도에 이어 지난해 수능에서도 2문항이나 출제오류가 발생하자 지난 3월 검토 기능을 대폭 강화했다. 검토위원장 직속으로 검토지원단을 신설해 오답도 출제 근거를 확인하기로 했다. 지금까지 발생한 8문항의 출제오류 중 6문항이 탐구영역에서 발생한 점을 감안해 사회탐구와 과학탐구 영역을 중심으로 8명 안팎의 검토위원을 구성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