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데일리메일]‘노무현 전대통령 수천억대 불법자금’ 자유총연맹 김경재 총재,법인카드 유용 사무실 압수수색

[데일리메일=김재범 기자]경찰청 특수수사과가 30일 오전 집회 연설에서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이 대기업으로부터 수천억원대 불법 자금을 받았다는 허위사실을 언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경재 자유총연맹 총재의 배임혐의 등을 확인하기 위해 연맹 총재사무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영장을 집행했다.

경찰은 20163월부터 20171월쯤까지 법인카드로 유흥주점을 이용하는 등 연맹예산을 유용한 혐의 등으로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연맹의 법인카드 사용내역, 회계자료 등을 확보해 혐의 사실을 확인할 계획이다.

한편 김 총재가 대통령 홍보특보 시절 민원인에게 대가를 요구했다는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김 총재는 30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제기되고 있는 의혹에 대해 "전혀 아니다"고 말했다. 김 총재는 청와대 비서실 홍보특보시절 민원인에게 문제 해결을 대가로 돈을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그는 "선배 한 분이 억울한 일을 당한 사람이 있는데 알아봐달라고 했다. 그런데 이게 엉터리였고 누군지도 모르는 사람이었다"며 요구를 거절했다고 해명했다.

또한 자유총연맹의 보수단체 집회 참여와 관련한 위법성 여부에 대해서도 김 총재는 "이전 총재때 일 인듯하다. 내가 있을 때와는 관계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김 총재는 의혹들과 관련된 것이 전혀 없다며 소환한다면 설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압수수색에 대해 김 총재는 "전혀 아는바 없다"며 배임혐의 등에 대해 "임기가 막 시작된 뒤 착각해서 카드를 썼다. 직원이 말해줘서 그날 현금으로 갚았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