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데일리메일]북한,미국과 힘 균형위해 핵개발➼앞으로 14∼30일 내 도발 가능성 고조

[데일리메일=이준혁 기자]북한이 앞으로 2주에서 한 달 사이에 핵실험, 미사일 발사 등을 뜻하는 '대량파괴무기(WMD) 활동'을 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고 미국 싱크탱크인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가 예측했다.

26CSIS에 따르면 이 기관은 북한의 과거 미사일 도발 현황 자료와 전문기관인 '프리데이터'의 빅데이터를 토대로 지난 22(현지시간) 작성한 자료에서 이런 분석을 내놓았다.

지난 21일 기준으로 북한이 앞으로 30일 이내 도발할 가능성은 최근 81일 만에 가장 높은 수준으로 분석됐다.

14일 이내 도발 가능성은 59일 만에 가장 높은 것으로 예측됐다.

CSIS는 최근 동북아시아에서 중요한 움직임이 있었지만 10월부터 11월까지 북한의 WMD 활동은 잠잠했다고 설명했다.

미국 재무부는 지난 21(이하 현지시간)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 프로그램으로의 불법적 자금유입을 차단한다며 중국 기업 4곳을 포함한 독자적인 대북 제재를 발표했다.

그 하루 전인 20일에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한다고 발표했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22일 테러지원국 재지정에 대해 "엄중한 도발이며 난폭한 침해"라고 규정하며 "미국은 감히 우리를 건드린 저들의 행위가 초래할 후과(결과)에 대해 전적으로 책임지게 될 것"이라고 반발했다.

한편 북한 최고인민회의 대의원인 리종혁 조국통일연구원장이 자신들의 핵 억제력은 미국과 힘의 균형을 위한 것으로 대북 도발에 가담하지 않는 아시아와 세계 각국은 이에 대해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주장했다.

리종혁은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터키에서 열린 아시아의회회의에 북한대표단 단장으로 참석해 연설을 통해 "우리가 핵을 틀어쥠으로써 아시아태평양지역에 대한 지배권을 확립해보려는 미국의 야망이 분쇄되고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전이 수호되고 있는 것이 오늘의 현실"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6일 전했다.

그는 "미국과는 오직 핵으로 힘의 균형을 이룩하여 맞서야 한다는 것이 전체 조선 인민의 단호한 선택"이라며 "우리의 핵억제력은 폭제의 핵을 제압하는 정의의 보검이며 우리에 대한 침략과 도발에 가담하지 않는 한 아시아와 세계의 어느 나라도 우리의 위협에 대해 걱정할 필요가 없다"고 밝혔다.

이런 언급은 최근 싱가포르,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국가들이 북한의 핵위협을 이유로 국제사회 대북제재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는 상황을 모면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이어 "우리 군대와 인민은 자주의 기치, 자력갱생 기치 드높이 자기의 힘을 더욱 강화하여 미국의 무모한 핵전쟁 도발책동과 제재압살 책동을 단호히 짓부숴버릴 것"이라며 "조선반도와 아시아의 평화를 수호하고 국제적 정의를 실현하기 위한 투쟁에서 자기의 사명을 다해나갈 것"이라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