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데일리메일]홍준표, 김정숙 여사 말출 직격탄➦“말춤 추면서 축제‥국민은 한숨”

[데일리메일=안충모 기자]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는 25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국군 사이버사령부의 온라인 여론조작 활동에 관여한 혐의로 구속됐던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과 임관빈 전 국방부 정책실장이 석방되고, 전병헌 전 청와대 정무수석비서관의 구속영장도 기각된 데 대해 "김관진에 이어 임관빈도 석방되고, 균형을 맞추려고 자기들 편인 전병헌도 기각하는 것을 보니 검찰의 망나니 칼춤도 끝나가는 시점이 오긴 왔나 보다"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수사에도 비례의 원칙이 있는데 자신들 잘못은 꼭꼭 감추고 무리한 탄핵으로 집권한 것도 모자라 아예 씨를 말리려는 망나니 칼춤 앞에 우리는 무력하기 짝이 없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언제까지 지난 정권의 사건을 우려먹을지 알 수는 없지만, 청산에 홀로 우는 녹수만 남은 이 사태가 조속히 끝나기를 바랄 뿐"이라고 덧붙였다.

홍 대표는 이어 "나라의 미래를 생각해야 할 때"라며 "외교적 고립에 북핵을 머리에 이고 살면서 사회주의 경제정책으로 서민들이 살기가 더욱 팍팍해져 가는 마당에 말춤이나 추면서 축제를 즐기는 저들을 바라보는 국민은 한숨 나오는 연말을 보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의 '말춤' 발언은 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가 필리핀 순방 당시인 지난 14일 한 호텔에서 열린 동포 간담회에 참석해 '말춤'을 춰 화제가 됐던 것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

홍 대표는 "지난 1년간 계속된 비정상이 이제 정상화됐으면 한다. 나라도 정상화되고 언론도 정상화되고 조작된 여론조사도 정상화됐으면 한다""어차피 집권세력이 되었으니 남은 4년 만이라도 나라의 앞날을 위해 일해 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