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데일리메일]유아인,네티즌 SNS설전➨“내가 보기 싫으면 안보면 돼”

[데일리메일=정미정 기자]배우 유아인은 지난 24일 오후 11시부터 일부 네티즌들에 대한 비판과 원망의 글을 남겼다.

유아인은 좋은 방법 하나 알려줄께. 내가 보기 싫으면 안보면 돼. 언팔 하면 되고, 검색창에 굳이 애써서 내 이름 안치면 돼라며 입을 뗐다.

이어 너네 제발 너네 인생 살아. 나 말고 너네 자신을 가져가. 그게 내 소원이야. 진심이고. 관종이 원하는 관심을 기꺼이 줘서 감사하다고 썼다.

이 뿐만 아니라 유아인은 네티즌들이 남긴 댓글에 직접 너네는 왜 단체로 나를 아프게 하느냐고 대댓글을 달기도 했다.

최근 유아인 뿐만 아니라 정준하 역시 SNS로 홍역을 치르기도 했다.

정준하는 자신을 둘러싼 루머로 악성 댓글을 단 네티즌들 뿐만 아니라 악플로 치부하기 모호한 네티즌들에게도 기대해와 같은 댓글을 남겨 뭇매를 맞은 바 있다.

한편 유아인의 SNS 언쟁을 접한 네티즌들은 오늘도 퍼거슨 1승 추가”, “그냥 저럴거면 SNS 하지 말지등의 댓글을 달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