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데일리메일]이준식 수능출제위원장“전년같은 출제기조 유지➩영어 난이도 6,9월 모의평가 분석 출제”

[데일리메일=이철규 기자]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출제위원장을 맡은 이준식 성균관대 교수는 23일 시작된 오전 840분 정부세종청사에서 한 출제경향 브리핑에서 "학교 교육을 통해 학습된 능력 측정을 위해 고교 교육과정의 내용과 수준에 맞춰 출제했다""핵심적이고 기본적인 내용 중심으로 출제해 고교교육 정상화에 도움이 되도록 했다"고 말했다.

이 출제위원장은 "국어와 영어 영역은 출제 범위를 바탕으로 다양한 소재의 지문과 자료를 활용해 출제했으며, 수학과 탐구영역, 2외국어·한문 영역은 개별 교과 특성을 바탕으로 한 사고력 중심 평가를 지향했다""필수로 지정된 한국사 영역은 역사에 대한 기본 소양 평가를 위해 핵심 내용 위주로 평이하게 출제해 수험생 부담을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올해 처음 절대평가로 치러지는 영어 영역 난이도에 대해서는 "6월과 9월 모의평가를 분석해 출제했으며, 사전에 1등급 비율을 계획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EBS 수능 교재 및 강의와 연계해 출제했으며, 영역·과목별 연계율은 문항 수를 기준으로 70% 수준이라고 이 출제위원장은 밝혔다.

성기선 한국교육과정평가원장은 "수험생 안전에 최우선을 두고 수능 연기라는 어려운 결정을 내린 이후 안정적이고 원활한 수능 시행을 위해 관계기관과 협조해 최선을 다했다""수험생 여러분 모두에게 좋은 결과가 있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밝혔다.

이날 수능은 오전 840분부터 전국 85개 시험지구, 1,180개 시험장에서 일제히 시작됐다. 이번 시험에 지원한 수험생은 593527명으로, 이 중 재학생은 444873, 졸업생 등은 148654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