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데일리메일]“BMW·벤츠, 달리는 화재차량➨전기장치 화재 가능성 등 적발,9543대 리콜”

[데일리메일=이시앙 기자]국토교통부는 BMW코리아와 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에서 수입·판매한 자동차 총 20개 차종 9543대에서 제작결함이 발견돼 자발적으로 시정조치(리콜)한다고 23일 밝혔다.

BMW코리아의 BMW X5 3.0d 15개 차종 8189대는 에어백 불량으로 내부 부품의 금속

대상차량은 24일부터 BMW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

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의 벤츠 B200d 820대는 자동차 전기장치 불량으로 엔진이 고장난 상황에서 시동을 계속 거는 경우에 과열로 인한 화재발생 가능성이 있다.

벤츠 E220 d 4개 차종 534대는 안전벨트 불량이 적발됐다. 대상차량은 121일부터 메르세데스 벤츠 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으로 수리를 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