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데일리메일]“전세대란➨역전세대란 예고➫넘치는 입주물량”

[데일리메일=이시앙 기자]13KB국민은행의 주간 주택시장동향 자료에 따르면 전국 전세수급지수는 이달 6일 기준 125.7로 집계돼, 200929(122.4) 이후 약 89개월 만에 가장 낮았다.

전세수급지수는 전세 수요 대비 공급 수준을 나타내는 지표로, 0200 범위에서 100이 수요와 공급 균형을 이룬 것이며 수치가 높을수록 공급 부족을, 낮을수록 수요 부족을 뜻한다.

지역별로는 그간 경기도로 밀려나는 전세 난민을 양산해오던 서울의 전세수급지수가 55개월 만에 최저 수준인 137.2로 떨어졌다.

서울의 전세수급지수는 20139월과 20153월 각각 최고 수치인 200에 육박해 극심한 전세난을 기록해왔다.

2년 단위인 전세계약의 성격 탓에 이처럼 매년 홀수 해면 전세난이 극에 달한다는 인식이 강했지만, 올해는 전세수급지수가 190은커녕 단 한 번도 160선을 깨지 못했다.

상대적으로 전세 수요가 풍부한 강남만 따로 떼어놓고 보더라도 사정은 마찬가지다.

강남의 전세수급지수는 6일 기준 141.2로 역시 201272(141.0) 이후로 54개월 만에 가장 낮았다.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9일 강남 논현동 건설회관에서 열린 '2018년 건설·부동산 경기전망 세미나'에서 "내년 전국의 주택 매매와 전세가격은 올해보다 각각 0.5%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매매 시장의 경우 수도권의 주택가격은 보합을, 지방의 주택가격은 1.0%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정부가 고강도 부동산 대책을 연달아 내놓을 때마다 매매 수요가 전세 수요로 돌아서면서 전세대란이 발생하리라는 관측이 팽배했지만, 현실은 반대인 셈이다.

올해 경기도 입주물량이 127천여 가구에 이르고 특히 하반기에만 9만여 가구가 쏟아진 것이 전세시장에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또 그간 부동산 투기 열풍이 불면서 이른바 '갭투자자'가 늘었고, 전세입자가 매매를 택한 경우도 생겨 전세수급지수가 낮아졌다는 분석도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