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데일리메일]김종대“전술핵,존재하지 않아➦보수당,미국방문 전술핵 배치 유령놀이 그만”

[데일리메일=안충모 기자]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정의당 김종대 의원은 12일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국정감사에 참석해 "택티컬 누클리어 웨폰, 이런 용어가 붙은 핵무기는 이제 존재하지 않는다. 전량 폐기했다""단거리 미사일이나 핵지뢰, 핵배낭 등 과거 냉전시대에 존재했던 것으로 폭발력이 1kt 미만으로 폭발력도 아주 적다"고 밝혔다.

송영무 장관도 김 의원의 질의에 "(전술핵무기는) 지금은 사용치 않는다"고 답했다.

김 의원은 "전술핵폭탄 B-61은 다이얼로 폭발력을 조정하는데 적게는 0.4 kt이지만 최대로 늘리면 140kt이다""그러면 히로시마 원자폭탄의 10배다. 이게 핵무기지 어떻게 전술핵인가"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어 "이 폭탄이 한반도에 배치되면 그것은 전술핵이 아니고 핵무기 배치"라며 "미국은 전술핵이란 용어를 안쓰고 폭발력을 약하게 했을 때에는 비전략적 핵사용이라고 표현한다. B-61은 엄연한 핵무기다. 따라서 지금 전술핵 무기에 대한 국정감사에서의 논쟁은 잘못됐다. 유령논쟁이다"고 주장했다.

그는 "B-61이 유럽에는 왜 배치됐냐. 유럽은 나토라는 핵동맹을 통해 비핵국가가 일부 핵무기를 운용한다. 과거 러시아의 핵 패권을 억지하기 위한 일환으로 B-61을 유럽에 배치한 것"이라며 "전술핵의 잘못된 용어 때문에 지금의 혼란이 초래된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