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데일리메일]경찰 ‘어금니 아빠’ 이영학 얼굴·이름 공개 결정

[데일리메일=신대성 기자]서울지방경찰청은 12일 오전 청사에서 신상공개위원회를 열고 여중생 딸 친구를 살인하고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어금니 아빠' 이영학(35)의 이름과 얼굴 등의 신상을 공개키로같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영학의 이름은 이영학이 자신의 살인 혐의를 인정한 다음날인 11일부터 공개하고 있다.

서울경찰청 장경석 수사부장과 임호선 생활안전부장을 위원장으로 이날 열린 신상공개위원회에는 수사 주무 과장 등 사건 관계 경찰 간부와 함께 변호사와 의사, 교육자, 심리학자 등 외부위원 3명이 참석해 결정했다.

이영학은 지난 930일 자정쯤 자신의 딸과 같은 초등학교를 졸업한 여중생 A양을 살해한 뒤 강원도 영월의 한 야산으로 이동해 시신을 버린 혐의를 받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