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데일리메일]‘매드독’ 류화영, 과감한 노출➮시청자 시선강탈!

[데일리메일=정미정 기자] KBS 새 수목드라마 '매드독'이 첫 방송부터 순조로운 출발을 보였다. 특히 홍일점 장하리 역의 류화영이 과감한 연기를 보이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확실히 찍었다.

류화영, 유지태, 우도환이 출연하는 드라마 '매드독'은 보험범죄를 통해 리얼한 대한민국의 민낯을 신랄하게 드러내는 보험범죄조사극이다. 강렬한 오프닝부터 박진감 넘치는 엔딩으로 한껏 기대감을 끌어 올렸다. 첫 방송된 11일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국 기준 5.5%의 시청률을 기록해 수목드라마에서 3위를 기록했다.

특히 이날 '매드독' 류화영은 과감한 노출신으로 시청자들에게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매드독' 류화영은 조직적으로 보험사기를 일삼는 사람들을 찾아 보험사기 증거를 모으는 장하리 역을 맡았다. 병원에 잠입하기 위해 첫 등장부터 섹시함과 카리스마 사이를 오가며 연기자 류화영의 매력을 유감없이 발휘했다.

더불어 지금까지 국내 드라마에서 다뤄지지 않았던 보험범죄 조사극이란 색다른 주제로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높였다. 여기에 '매드독' 팀장 최강우 역을 맡은 유지태의 열연은 극의 중심을 잡아주며 이끌고 있다. 특히 가족을 잃은 아픔과 사람을 먼저 생각하는 따스함을 지닌 캐릭터로 '매드독'의 방향성을 잘 보여주는 인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