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데일리메일]“‘어금니 아빠’ 살인동기, 미스터리➽오늘 현장검증 밝힌다”

[데일리메일=김재범 기자]경찰은 11일 중학생 딸 친구를 살해하고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어금니 아빠' 이모(35)씨에 대한 살인 현장검증에 나서는 가운데 살인동기에 대해 성적인 문제를 배제할 수 없다고 입을 모았다.

이와관련 전문가들은 이씨의 범행은 원한이나 금전적인 원인에 의한 것으로 보이지 않고 이씨의 집에서 음란기구가 발견됐다는 보도 등으로 미뤄 범행동기는 성적인 것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이날 오전 930분 이씨 딸 친구인 A(14)양이 살해당한 서울 중랑구 망우동 이씨의 자택에서 살인 현장검증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날 이씨는 지난달 30일 딸 친구인 A양을 살해하던 상황을 재연할 예정이다. 이 자리에 A양이 살해된 후 사체유기에 가담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신청된 이씨의 딸 이모(14)양은 동행하지 않는다.

앞서 이씨는 지난 10일 오전 1025분께부터 7시간25분 동안 경찰 조사를 받은 끝에 살인 혐의를 인정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달 30일 이양에게 평소 안면이 있던 A양을 자택으로 데려오라고 강요했다. 이양은 "집에서 영화를 보자"A양을 전화로 유인한 뒤 수면제를 탄 드링크를 먹게 해 잠들게 했다.

이씨의 강요로 4시간정도 집을 나갔다 귀가한 이양은 아버지 이씨로부터 '내가 죽였다'는 취지의 말을 듣고 실제로 친구가 숨져있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양은 집에 돌아왔을 때 숨져있던 A양이 옷을 입고 있었다고 진술했다.

이후 이씨 부녀는 숨진 A양의 시신을 담은 검정색 캐리어가방을 차량에 싣고 강원도 영월의 한 야산에 버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는 경찰조사에서 자신의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를 인정했지만 구체적인 범행동기나 살해방법 등에 대해서는 진술을 회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