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섭의 아침을 여는 세상

[데일리메일]-김원섭 아침여는세상-【커밍아웃데이】‘구르미 그린 달빛’커밍아웃,불편한 진실➬동성혼 합법화, 국제적 추세

[데일리메일=편집인 김원섭]궐에서 보던 반촌에서 보던 달은 그저 달이지 않느냐. 내가 세자고 네가 무엇이든, 언제 어디에 있든 우리의 마음만 같으면 된다. 저 달처럼

 

지난해 한 나라의 세자가 내시와 사랑에 빠진 이야기를 그린 구르미 그린 달빛이 최고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커밍아웃이라는 새로운 바람을 일으켰다.

매년 1011, 커밍아웃의 날(National Coming Out Day, NCOD)은 자신의 성적취향이나 성정체성을 커밍아웃한 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트랜스젠더 (LGBT) 사람들을 경축하고 사람들의 인식 제고를 목적으로 하는 기념일이며, 전 세계의 LGBT 커뮤니티에서 행사가 진행된다.

호모대신 게이라는 말을 쓰고 커밍아웃아우팅을 구별하는 사람이 늘었다. 아직 갈 길은 멀지만 성소수자에 대한 시선도 조금씩 나아지고 있다.

2014년 애플 CEO 팀 쿡은 미국 경제주간지 블룸버그 비즈니스위크의 기고문에서 자신이 동성애자라는 사실을 고백했다.

이어 팀 쿡은 지난 수년간 내 성적 지향에 대해 많은 사람들에게 공개했고, 애플의 동료들도 이에 대해서 이미 알고 있다내가 게이라는 것 때문에 그들이 나를 대하는 방식이 변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그는 애플의 CEO가 동성애자라는 사실을 알리면 자신이 누구인지 고민하는 사람이나 혼자라고 느끼는 사람들을 도울 수 있다고 생각했다며 커밍아웃 배경을 설명했다.

그동안 팀 쿡이 동성애자라는 의혹이 끊임없이 제기돼 왔다. 올해 6월 팀 쿡은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린 게이 프라이드 퍼레이드에 모습을 드러냈다. 또 그는 자신의 고향인 앨리바마 주에서 동성 결혼이 허용되지 않는 것에 대해 비판하기도 했다.

우리나라에서는 연예인 최초로 홍석천씨가 2000년 커밍아웃을 선언했다. ‘난 호모다를 밝힌 홍씨는 동성애를 바라보던 당시 한국 사회의 편견으로 방송일도 끊겼고 대중의 시선도 곱지않아 운둔생활까지 해야 했다.

지난 322, 성공회대학교 중앙선관위가 개최한 32대 총학생회 보궐선거 후보자 정책토론회에서 백승목 후보는 자신이 성소수자임을 밝혀 화제가 되었다. 자신이 성소수자임을 밝히고 학생선거에서 당선된 이번 백승목 회장의 사례는 2015년 김보미 서울대학교 총학생회장이 당선된 이래 6번째다.

지난2015년 서울대학교 제58대 총학생회에 단독 출마, 당선된 김보미씨가 선거운동 과정에서 커밍아웃을 선언해 주목을 받기도 했다. 해당 후보는 “‘내가 나로 존재할 수 있는 공간, 모두의 삶이 그 자체로 아름답다고 인정되는 사회를 바란다. 사람들이 가진 자신의 모습 그대로를 긍정하며 사랑하며 당당하게 살 수 있는 세상이었으면 좋겠다며 커밍아웃에 나선 이유를 밝혔다.

성에 대한 개방이 자유로운 미국사회에서는 지난 20151년간 페이스북서 커밍아웃한 미국인 80만명에 달하는 등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 특히 그해 6월 미국 대법원이 동성결혼을 합법화 결정을 내린후 폭발적으로 증가하고 있다고 한다.

지난 2015년 한해동안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이 동성애자라는 사실을 밝힌(커밍아웃) 미국인이 80만명이라는 조사가 나왔다.

지난 20151015(현지시간) 정보기술(IT)전문매체 벤처비트는 페이스북의 자료를 인용해 80만명의 미국인이 자신의 페이스북 프로필을 통해 커밍아웃을 했다고 보도했다.

페이스북은 지난해 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트랜스젠더(LGBT)들의 축제 국제커밍아웃데이(NCOD)를 기념해 이들을 위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626일 미국 연방 대법원이 수정헌법 14(평등권)를 근거로 동성결혼을 미 전역에 합법화(찬성5, 반대 4)하는 결정을 내린 이후 커밍아웃을 한 사람의 수가 급격히 늘어났다.

페이스북 관계자는 이에 "페이스북에서 커밍아웃을 한 사람의 수가 지난해에 비해 2.5배 이상 늘었다"고 말했다. 대법원의 결정은 LGBT들에게 커밍아웃을 하게 하는 촉발제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페이스북은 그동안 LGBT에 대한 우호적인 시선을 보여줬다. 이들을 위해 페이스북은 회원의 성별 표시란에 '여성'(Female)'남성'(Male) 외에 다른 설명을 넣을 수 있는 '맞춤'(Custom)을 추가했다. 전체 SNS에서 커밍아웃을 한 미국인의 수는 600만명으로 추산된다. 이 중 78%는 최근 3년 사이 이뤄졌다.

하지만 여전히 한국 사회에서 동성애자는 약자이며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냉소의 대상이다. 그들이 다수의 사람들과 애정의 기호가 다르다는 이유 때문이고 그래서 정상적이지 않다는 이유 때문이다. 지난 425일 열린 대선후보 4TV토론에서 당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선 후보가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에 "동성애를 반대하느냐"고 물으며 동성애 이슈가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이후 문 후보는 동성애에 관해 허용하고 말고의 찬반 문제가 아니다. 각자 지향이고 사생활에 속하는 부분이라면서 군대 내 동성애에 관한 질문을 받아 그 부분에 대해 찬성하지 않는다고 말씀드린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동성혼 합법화 여부에 대해서는 지금은 그럴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에 비해 당시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이성간, 동성 간 결혼 다 축복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동성혼 합법화는 국제적 추세이고 그렇게 나가는 게 옳다는 견해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홍 후보는 동성애는 안 된다. 에이즈가 그렇게 창궐하는데라며 하나님의 뜻에 반한다. 그래서 안 된다고 거듭 동성애 자체를 반대했다.

그러나 이제는 나와 다르다고 해서 옳지 않다는 고정관념을 벗어버리고 포용할 수 있는 아량으로 돌아서는 것도 건강한 사회를 만드는 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