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데일리메일]김세화,‘아침마당’출연 사업실패 폭로➨“이치현, 라이브카페 동업했지만 망해”

[데일리메일=정미정 기자]10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화요 초대석'에는 가수 김세화와 이치현이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김세화는 "이치현과 라이브 카페를 운영했었는데 망했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김학래는 "쫄딱 망했다고 봐도 된다"고 덧붙여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치현은 이에 대해 "김학래 씨도 미사리에서 라이브 카페 했을 때 망하지 않았냐"고 응수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이치현은 "제 불찰도 있다. 미사리 문화가 많이 바뀐 것 같다. 요즘엔 손님들이 무대에 올라와서 직접 노래를 하려고 하더라"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한편 이날 오유경 아나운서는 김세화와 이치현이 동반출연한 이유를 물었다. 이에 이치현은 "둘이 알고 지낸지 10년이 됐다. 한 번 무대를 같이 했는데 이 친구가 의리가 있다"고 했다. 김세화 역시 "둘 다 내성적인데, 공연 가서 식사도 같이 하고 시간을 보내다 보니까 마음이 맞는 것 같더라"고 했다. 김세화는 "제가 오빠가 없다. 이치현 씨가 저랑 생일이 6개월 차이다. 그래서 무조건 오빠라고 부른다"고 했다.

이치현은 "김세화 씨는 외국 공연을 가면 혼자 자는 걸 굉장히 무서워한다. 그래서 제가 늘 김세화 씨 옆 방에 머물면서 벽을 친다. 보디가드 같은 거다"라고 했다. 이를 들은 오유경 아나운서는 "여기서 교훈이 있다. 남자 앞에서는 무서움을 타야지 잘해준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