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데일리메일]“미국,핵무기폐기국제운동(ICAN) 노벨평화상‘잔치상’에 찬물을 끼얹는다”➨“핵무기 금지협약, 더 평화로운 세계 못 만들어”

[데일리메일=이준혁 기자]미국 정부가 '유엔 핵무기금지협약' 성안을 주도한 핵무기폐기국제운동(ICAN)이 올해 노벨평화상을 수상에 대해 잔치 상에 찬물을 끼얹었다.

6일 국무부 공보 담당자는 "그 협약은 세계를 더욱 평화롭게 만들지 않을 것이고, 단 하나의 핵무기라도 없애는 결과를 낳지 않을 것이며, 어떤 나라의 안보도 제고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그는 또 지난 7월 유엔 총회에서 협약을 채택하는 과정에서 핵보유국들은 모두 반대 의사를 밝힌 점을 거론하면서 미국이 핵 군비 축소를 위한 환경을 조성하도록 노력하고 있음을 강조했다.

핵무기금지협약은 미국과 러시아 등 핵보유국의 지위를 실질적으로 인정했던 기존 핵확산금지조약(NPT)을 대체한 것으로, 핵무기의 전면 폐기와 개발 금지가 핵심 내용이다. 협약에는 122개 국가가 서명했다.

앞서 베아트리스 핀 ICAN 사무총장은 이날 수상 소감을 밝힌 자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에게 핵 위협 중단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