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데일리메일]-비행소녀-조미령♡최여진“쇼핑중 금수저 갖고 싶어”➪아유미“H.O.T의 왕팬 때문에 연예인 됐다”

[데일리메일=정미정 기자]지난 2일 방송된 MBN '비행소녀'에서는 배우 조미령, 최여진, 아유미가 비혼 라이프를 즐기는 모습이 그려진 가운데 취미를 즐기며 행복해 했다.

이날 '비행소녀'에서 최여진은 10년 동안 고민하던 안마의자를 장만해 성인 남자 두 명이 들기에도 힘든 안마의자를 집에 들였고 이에 최여진은 행복해했다. 이제 밖으로 나갈 수가 없겠다고 말해 시청자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조미령은 그릇 쇼핑을 하러 나섰다. 예쁜 그릇 앞에서 어떡해 다 사고 싶은데라며 설레는 모습을 보였다. 그릇 쇼핑을 하다가 금수저의 높은 가격에 아쉬워하는 등 인간적인 모습도 보였다.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보던 조미령은 금수저를 물고 싶었다고 말해 스튜디오를 폭소케 했다.

조미령은 추억의 옛날 돈가스를 요리했다. 스페셜 게스트 데니는 돈가스를 만들어 먹냐며 놀라 했고 허지웅은 “1화 때 나를 보는 거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허지웅은 식욕을 돋게 하는 프로그램을 보고 싶으면 비행소녀 조미령 편을 보시라고 말했다.

한편 아유미는 “H.O.T의 왕팬이었다. 그것 때문에 연예인이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H.O.T 콘서트를 중학교 2학년 때 보러 갔다가 갔다 오는 길에 캐스팅 됐다실제로 보고 싶어서 연예계에 들어가게 됐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