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데일리메일]‘트래블메이커’남진“목포는 항구다”➩홍어 삼합맛vs이영자‘홍성 소머리국밥’대결

[데일리메일=정미정 기자]3일 방송된 SBS 파일럿 예능프로그램 트래블 메이커에는 남진 이영자 김태우 리지 소란 등이 출연한 가운데 이영자와 남진이 국내 여행의 한 획을 그었다.

이날 트래블 메이커에서 첫 번째 여행 가이드 이영자는 충청도 투어를 계획했다. 붐이 함께했다. 홍성 5일장으로 간 이영자는 쇠틀 호떡을 먹고 100년 대장간을 구경했다. 홍성 소머리국밥까지 먹으며 유쾌한 시간을 보냈다. 이영자의 구수한 매력이 돋보였다.

이영자 붐 팀은 계속 여행을 이어나갔다. 당진 합덕 성당에서 의미 있는 시간을, 서해 낚시로 아름다운 풍광을 감상하기도 했다. 이영자는 직접 해물라면을 끓어주며 여행객들을 만족시켰다.

두 번째 여행 가이드 남진은 고향 전라도 목포로 향했다. 남진 투어는 시작부터 흥이 넘쳤다. 김태우와 리지, 그리고 소란 밴드까지 가세해 신나는 여행을 이끌었다. 홍어 삼합 맛집부터 유명 관광지까지 알찼다.

첫 번째 여행지로 유달산을 선택한 것에 대해 남진은 목표의 모든 전경을 다 볼 수 있다고 알렸다. 이어 삼학도에 가서 가족에게 사랑을 표현, 핑크빛 분위기를 자아냈다.

무엇보다 남진 투어는 여행 내내 음악이 함께하며 귀호강까지 제대로 해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