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

[데일리메일]“김재철-안광한-김장겸 고려대 마피아,MB’블랙리스트‘부역자➸BH지시로 400명 대학살”

[데일리메일=신대성 기자]이명박정권 시절 국가정보원 '방송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은 29일 오전 한학수 MBC PD를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했다. 오전 953분께 검찰청사에 도착한 한 PD"MBC 장악은 거대한 플랜이었다고 생각한다. 오늘 제가 몇 년 간 겪었던 일들이 국정원의 언론장악과 어떻게 연관돼있는지, 청와대와 어떤 연결이 돼있는지 확인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MBC 경영진과 배후에서 조정한 국정원 담당자가 책임을 져야 한다""국정원이라는 한 기관의 작품이 아니라 고 생각한다. 청와대 지시 없이 과연 국정원이 이렇게 일사불란하게 움직일 수 있었을까 의문"이라고 말했다.

PD"김재철, 안광한, 김장겸 사장이 저지른 행위는 거의 전체주의 사회에서 있을 수 있는 잔인한 행위이다. 어떻게 기자와 PD 200여명을 쫓아내고 400여명을 징계할 수 있나"라며 "저는 이 분들이 책임이 없다는 말에 실소를 금할 수가 없다. 이 분들이 반드시 포토라인 앞에 서서 검찰 조사를 받고 죄의 대가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PD는 지난 2005MBC 시사프로그램 PD수첩을 통해 황우석 박사 줄기세포 논문 조작을 밝혀낸 주인공이다.

PD2012년 파업에 참여한 후 MBC 아카데미 등으로 전보됐고 2014년엔 비제작부서인 신사업개발센터로 발령이 나 '스케이트장 관리' 업무를 하기도 했다.

이후 그는 방송 송출을 담당하는 편성국MD 등 비제작부서에서만 일하다가 올해 4월 대법원 부당전보 확정판결로 제작부서인 콘텐츠제작국으로 돌아왔다.

그러나 콘텐츠제작국 소속 PD 30명 제작거부 선언에 동참한 지 이틀 만인 지난달 11일 다시 대기발령 조치됐다.

이명박(75) 전 대통령 시절 방송사 블랙리스트 피해자로서 검찰에 나오는 MBC 관계자는 한 PD5번째이다.

검찰은 지난 26일 최승호·이우환 PD와 정재홍 작가를, 27일에 현 언론노조위원장이기도 한 김환균 PD를 잇달아 불러 이 전 대통령 집권 당시 프로그램 제작, 인사와 관련된 피해사례 등을 조사했다.

국정원 개혁위원회(개혁위)에 따르면 국정원은 원세훈(66)전 원장 시절 방송장악을 위해 MBC, KBS 등 주요 지상파 방송사 PD, 기자, 작가 등의 성향을 파악한 문건을 생산했다.

개혁위는 당시 국정원이 이 중 정부 비판적 프로그램을 제작하거나 관련 보도를 한 이들에 대해 수뇌부를 통한 인사개입 등 압박 활동을 펼친 것으로 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