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데일리메일]“경찰서 위 청년임대주택 건설➬복합청사 개발”

[데일리메일=이시앙 기자]기획재정부는 28일 노후 공공청사 복합개발 선도사업지 19곳을 선정해 발표했다.

국유지는 총 8곳이다. 인구 30만명 이상 도시 내 30년 이상된 노후청사 173곳에 대한 전수조사를 거쳐 선정됐다.

영등포 선관위(76)와 경기 남양주 비축토지(142), 옛 강원 원주지방국토청(200), 충남 천안지원·지청(240), 옛 충남경찰청(300), 광주 동구 선관위(42), 옛 부산남부경찰서(100), 부산 연산5동 우체국(30)이다.

현재 선관위 단독청사로 활용 중인 영등포 선관위는 용적률 800%를 적용해 청년임대주택 76호를 결합한 복합청사로 새로 지어진다.

2013년 이전 후 공실 상태인 옛 충남경찰청은 창업지원시설과 청년임대주택 300호를 결합한 청년시설로 개발된다.

옛 부산남부경찰서는 공유지 부산시여성회관(200) 부지와 합쳐 30층 높이의 랜드마크로 재탄생한다. ·공유재산 최초 공동개발 사례인 이 곳에는 청년임대주택 300호와 업무·근생·공익시설이 입주한다.

자치단체 소유의 공유지는 11곳이다. 서울 구로구 오류1동주민센터(180서대문구 신촌동주민센터(100강동구 천호동종합사회복지관(100), 경기 안양시 범계동주민센터(110의왕시 재향군인회관(50), 인천 동구보건소·주민센터(100), 광주 남구청(500), 부산시여성회관, 울산 남구 공관어린이집(100), 제주 제주시 일도이동주민센터(100서귀포시 중앙동주민센터(100).

정부는 노후청사 개발을 조속히 시행해 청년임대주택 2770호를 공급한다.

복합개발 사업 후보지를 추가 발굴해 2020년까지 임대주택 2만호 공급 목표도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기재부 관계자는 "청사 노후도에 따른 개발 필요성, 추가 개발가능 면적, 교통 등 입지여건과 선도사업으로서의 파급효과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개발지를 선정했다""개발 완료땐 일자리 창출·도심 재생과 더불어 주거 취약계층의 주거비 부담도 경감될 것"이라고 기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