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데일리메일]박보검 종교의 자유, ‘예수중심교회’vs‘신천지교회’ 동격론

[데일리메일=정미정 기자] 배우 박보검이 종교 논란에 휘말린 가운데 여수중심교회가 급부상하고 있다. 마치 신천지교회를 뛰어넘는 교회로 업그레이드한 상태다.

박보검은 25SNS에 자신이 다니고 있는 예수중심교회에서 주최하는 국가와 민족의 평화를 위한 기도성회홍보 글을 게재한 후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일부 팬들이 박보검이 믿고 있는 종교가 이단이라며 비판하면서다.

박보검이 다니고 있는 예수중심교회는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등에서 이단으로 규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귀신을 쫓아 병을 치료한다고 선전하고 안수기도를 한다며 괴성을 지르는 등 비상식적인 종교 활동을 벌여 의혹을 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