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데일리메일]‘북한대사 추방’ 北고립화 도미노➪남미·중동 이어 유럽 동참

[데일리메일=이철규 기자]국제사회에서 북한 대사 추방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멕시코와 쿠웨이트 등 남미와 중동에 이어 스페인이 자국 주재 북한 대사를 추방하기로 했다.

북한에 외교·경제적으로 최대 압박을 가하겠다는 미국 대북전략의 가시적인 효과가 서서히 나타나는 것으로 풀이된다.

AFP통신에 따르면 스페인은 18(현지시간) "북한의 6차 핵실험은 평화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라며 자국 주재 북한 대사에게 오는 30일까지 출국할 것을 명령했다.

스페인 외교부는 성명에서 "오늘부로 북한 대사는 '외교상 기피인물'(페르소나 논 그라타)로 선언됐다"고 밝혔다.

스페인 정부는 이에 앞서 지난달 말 북한 대사를 소환해 북한 도발을 규탄하고, 외교관 인력 축소를 통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관은 2014년 개설됐다.

북핵 문제로 유럽 국가에서 북한 대사 추방 조치가 이뤄진 것으로 확인된 것은 스페인이 처음이다.

앞서 멕시코는 지난 7"국제법을 위반하고 아시아와 전 세계에 심각한 위협을 가한 북한의 최근 핵 활동에 대해 '절대적인 반대'를 표명한다"며 자국 주재 김형길 북한 대사를 외교상 기피인물로 지정하고 72시간 이내에 떠날 것을 명령했다.

여기에 페루가 동참한 데 이어 중동에서는 쿠웨이트가 서창식 북한 대사에게 추방을 통보했다.

쿠웨이트는 북한 외교관 인력도 8명에서 4명으로 축소할 것을 촉구했다.

또 북한의 3대 무역국 중 하나인 필리핀은 대북 무역 중단을 전격으로 발표했으며, 태국은 북한과의 경제 관계를 대폭 축소한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