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데일리메일]제네시스 G70“벤츠.BMW, 게 거기 섰거라!”➢성능 대공개

[데일리메일=이시앙 기자]현대자동차 고급차 브랜드 제네시스가 15C클래스, BMW 3시리즈, 아우디 A4 등을 주요 경쟁 대상으로 삼은 중형 세단 ‘G70’을 출시했다.

G70이 본격 시장에 나온 만큼 고급차 시장에서 어느 정도 성과를 거둘지 관심이 쏠린다. 판매 시작은 오는 20일이다.

제네시스는 이날 경기도 화성시 남양연구소 내 디자인센터에서 G70 공식 출시 행사를 진행했다. G70 겉모습은 역동적 우아함(Athletic Elegance)’을 강조했다. 브랜드 상징인 변형 육각형 모양 크레스트 그릴이 앞면 중앙에 크게 자리 잡았다. 그릴 내부는 유광 크롬 소재 그물망(메시 패턴)으로 채워졌다. 헤드램프는 제네시스 G80과 비교해 큰 차이가 없지만, 램프 양 끝이 조금 더 올라갔다. 헤드램프 안쪽으로 LED 주간주행등(DRL)이 얇게 두 줄 들어갔다.

내부도 누빔 형태로 시트를 넣었고 가죽 도어 트림, 천연 나파가죽 시트, 센터페시아 다이얼 형태 스위치 등으로 꾸며 고급스러움을 강조했다.

G703.3 가솔린 터보, 2.0 가솔린 터보, 2.2 디젤 등 세 종류로 판매된다. 제네시스 브랜드로는 처음으로 디젤 엔진모델이 출시됐다.

가솔린 2.0 터보 모델에는 2.0 T-GDI 엔진이 실려 최대출력 252마력(ps), 최대토크(회전력) 36.0kgf·m 수준을 보였다. 디젤 2.2 모델의 엔진은 2.2 e-VGT, 202마력(ps)의 최대출력과 45.0kgf·m의 최대토크를 낼 수 있다.

3.3 가솔린 터보 모델은 ‘G70 스포츠라는 별칭으로 소개됐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에 도달하는 시간인 제로백을 4.7초에 끊고 최대 시속이 270에 달한다. 터보 모델 3.3 T-GDI 엔진의 최대출력과 최대토크는 각 370마력(ps), 52.0kgf·m 수준이다.

다양한 안전·편의 장치가 탑재돼 운전자에게 여러 기능을 제공한다. 에어백 9, 전방 충돌방지 보조장치, 보행자와 충돌할 경우를 대비한 액티브후드, 고속도로 주행보조, 후측방 충돌 경고, 운전자 주의 경고 등 첨단 안전·주행지원 기술이 장착됐다.

편의시설로는 스마트 자세제어 시스템, 어라운드뷰 모니터, 8인치 광시야각 스크린, 주행 중 후방영상 디스플레이 등을 갖췄다. G70 운전자는 카카오 인공지능(AI) 플랫폼 카카오I(아이)’를 기반으로 운전자가 목적지를 말하면 내비게이션 스스로 목적지를 알려주는 서버형 음성인식기술도 이용할 수 있다.

모델별 판매가격은 가솔린 2.0 터보 3,750~4,295만 원 디젤 2.2 4,080~4,325만 원 가솔린 3.3 터보 모델 4,490~5,180만 원으로 정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