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

[데일리메일]“강원랜드는 친박계 이태백이 해결사”➼염동열,인사담당 최소 80명 청탁

[데일리메일=박명수 기자]강원지역 5개 군을 지역구로 둔 염동열 자유한국당 의원 쪽을 통해 강원랜드에 채용을 청탁한 이는 최소 80여명에 이른 것으로 나타나자 마치 친박계의 이태백이 해결사라는 말까지 나돌고 있다.

2012~13년 강원랜드 교육생 1·2차 모집에 응시한 5200여명의 1.5%인데 이 가운데 최종 합격 인원은 최소 20~30여명으로 강원랜드 내부 감사 결과 파악됐다. 1·2차 합격생 518명의 3.8~5.8%입니다. 당시 지원자 65명 중 1, 합격생 17~26명 중 1명꼴로 염 의원 쪽 힘을 빌렸다는 것이다.

지난 12일 강원랜드 자체 감사 결과와 검찰 수사 내용 등을 종합하면, 염 의원(홍준표 당대표 비서실장) 쪽은 2012~13년 정규직 전환을 전제로 한 강원랜드 1·2차 교육생 모집 당시 합격자 20~30명의 채용 청탁자로 분류돼 있다.

탈락자를 포함한 전체 청탁 규모는 이보다 훨씬 많은 80여명에 이릅니다. 2012년부터 2년 남짓 염 의원 보좌관으로 태백 지역사무실에서 일한 김 모씨는 이러한 사실을 검찰에 진술했다.

김씨는 지난해 11, 올해 2월 두차례 검찰 조사에서 "2012년 말 (염 의원의) 지역사무실에서 40, 서울 사무실(여의도 의원회관)에서 23명의 명단을 받아 각각 강원랜드 전무와 인사팀장에게 전달했다"고 진술했다. 그는 이어 "2013년 초 있었던 2차 교육생 모집 때도 지역사무실에서 20여명의 명단을 받아 서울 사무실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국회 보좌진들은 "지역 보좌관이 의원 허락 없이 대규모 인사 청탁을 한다는 건 가능성이 매우 낮은 일"이라고 말했다.

김 보좌관이 청탁 명단을 전달한 김 모 전 강원랜드 전무는 지난 8일 한 매체와의 통화에서 "김 보좌관한테 명단을 받아 인사팀장한테 전했다"'의원 의중이 담긴 거라 이해했느냐'는 질문에 "그러니 거절 못했다"고 말했다.

염 의원 지역사무실에서 2년 정도 일했던 또 다른 직원도 "김 보좌관과 서울 사무실이 강원랜드 청탁 명단이 담긴 팩스를 주고받는 것을 본 적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청탁 명단에는 현역 태백시의회 의원 등이 포함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