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메일]LG 양상문 감독,‘반말 때문에’ 경기 중 선수단 철수 소동

[데일리메일=하유미 기자]12일 잠실에서 열린 LG와 롯데 경기 시즌 14차전에서 심판과 코치진의 반말 논란이 벌어지며 선수단이 잠시 철수하는 소동이 빚어졌다.

LG의 양상문 감독은 3회말 공격을 앞두고 김병구 구심과 언쟁을 벌이다 코칭 스태프를 비롯한 선수단을 모두 철수시켰다.

이는 강상수 LG코치가 스트라이크 판정에 대해 반말로 항의한 것에 대해 김 구심이 지적한데 이은 감정 싸움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감정이 격해진 양 감독은 그 자리에 선 채 유강남과 1, 3루 코치를 향해 손짓하며 "다 들어오라"고 크게 소리를 질렀다.

이에 그라운드에 있던 LG 선수와 코치가 모두 더그아웃 쪽으로 철수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심판진은 한데 모여 회의를 벌였고, 더그아웃에 들어갔던 양 감독은 다시 나와 김 구심과 계속해서 항의를 이어갔다.

이후 김풍기 심판위원장의 말을 들어보니 강상수 LG 코치가 스트라이크 판정에 대해 구심에게 반말로 따진 게 발단이 됐다고 한다.

강 코치는 이날 LG의 선발 헨리 소사가 3회 초 연속 안타를 내주고 무사 1, 2루에 몰리자 소사를 체크하기 위해 마운드를 방문했다.

김 위원장은 "강상수 코치가 마운드에 올라왔다가 내려오면서 김병주 구심에게 반말로 '(공이) 낮아?'라고 물었다. 그래서 김병주 주심이 ', 낮습니다'라고 이야기했고, 이 부분이 반복되면서 김병주 구심이 유지현 3루 코치에게 강상수 코치의 반말을 지양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이후 김 주심이 강상수 코치를 주시하자 양 감독이 가만있지 않았다.

"왜 강 코치를 째려보느냐"고 나와서 항의했고 김병주 구심도 감정이 상해 있던 터라 서로 설전이 오가며 감정이 격해지면서 이러한 소동이 벌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이날 경기는 롯데의 2-1 승리로 끝이 났다. 경기 후 LG 구단 관계자가 강 코치에게 확인해본 결과 반말에 대한 오해가 이번 소동의 빌미가 된 것은 맞지만 정작 강 코치는 반말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LG 구단 관계자는 "강 코치는 김병주 구심에게 '(공이) 낮아요?'라고 물었다고 한다. '과거 팀 선배인데, 어떻게 반말을 하겠느냐'며 절대로 반말하지 않았다고 한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