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데일리메일]민주당“MB, 원세훈 뒤에 숨어선 안돼➜국민사죄해야”

[데일리메일=김현석 기자]더불어민주당 제윤경 원내대변인은 10일 민병주 전 국정원 심리전단장이 원세훈 전 원장의 지시에 따라 민간인 댓글부대를 운영했다고 진술한 것과 관련해논평을 통해 "MB정부의 수장으로써 국가 주도의 헌정유린에 대해 책임지고 국민 앞에 사죄하길 호소한다""이명박 전 대통령은 더 이상 원세훈 뒤에 숨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제 원내대변인은 "민병주 전 국정원 심리전단장이 국정원 사이버 외곽팀이 원세훈 전 원장 지시에 따라 운영됐다고 검찰에서 진술했다""앞서 원 전 원장이 국정원 퇴직자 모임인 양지회의 회장과 '건전 세력' 육성을 논의했다는 의혹 역시 증거들이 확인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MB 정부에서 국가권력이 국민에게 민주주의 유린을 사주했음이 사실로 드러났다""헌정 유린의 모든 증거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가리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제 원내대변인은 "그 뒤의 이명박 전 대통령의 그림자 역시 짙어지고 있다""(사죄하는 것이) 국민들을 위해 전 대통령으로서 할 수 있는 마지막 일임을 기억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