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데일리메일]북한“핵은 자주권.생존 말살하는 미제 총결산➽南, 자멸 재촉 망동…분별있게 처신할 것 엄중 경고”

[데일리메일=김진의 기자]북한의 대남기구인 민족화해협의회(민화협)8'눈앞으로 현실을 보지 못하고 푼수 없이 놀아대다가는 감담 못할 재난만을 뒤집어쓰게 될 것'이라는 제목의 대변인 담화를 통해 "우리의 자위적 핵 억제력 강화조치는 공화국의 자주권과 생존권, 발전권을 유린 말살하려는 날강도 미제와 총결산하기 위한 것"이라며 "괴뢰들 따위나 대상으로 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밝혔다고 조선중앙방송이 전했다.

민화협은 담화에서 6차 핵실험 직후 문재인 대통령이 국가안전보장회의 전체회의를 열어 '강력하고 실제적인 대응조치'를 지시한 것과 우리 군의 타격훈련 실시 등을 거론하면서 "차마 눈 뜨고 볼 수 없는 꼴불견"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이것은 우리의 전략적 지위와 대세의 흐름도 가늠 못 하는 무분별한 행태가 얼마나 파국적인 대참사를 불러오겠는지 전혀 가늠조차 못하고 미국의 방패막이, 전쟁대포밥으로 나서서 자멸을 재촉하는 어처구니 없는 망동"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성적인 사고가 완전히 결여된 대결 미치광이들과는 말이 아니라 오직 과감한 물리적 행동으로 버릇을 가르쳐야 한다는 것이 온 겨레의 일치한 요구"라면서 "미국과 정의의 핵전쟁도 불사할 우리에게 있어서 남조선을 대상(상대)하는 것쯤은 아무것도 아니다"라고 위협했다.

민화협은 "남조선 당국은 그 어느 때보다 심사숙고하여야 할 것"이라면서 "뒷일을 감당하지도 못할 대책 없는 대결 광란으로 수습불능이 되어가는 북남관계의 현 사태의 책임은 전적적로 남조선 괴뢰들에 있다"고 주장했다.

"우리의 대륙간탄도로켓 장착용 수소탄시험 성공이 가지는 의미와 정세의 추이를 똑바로 보고 엄청난 재앙을 몰아오는 부질없는 대결 망동을 즉시 걷어치워야 한다"면서 "민족의 장래와 통일의 길이 어디에 있는가를 똑바로 가려보고 분별 있게 처신할 것을 남조선 당국에 다시 한 번 엄중히 경고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