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주

[데일리메일]“‘북한정권 수립일’ 9.9절, 미국vs북한 군사옵션 전초전 돌입”➽트럼프,군사옵션 만지작

[데일리메일=김진의 기자]북한 정권 수립일인 9.9절을 앞두고 다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미사일발사와 6차 핵실험에 성공한 북한이 정권 수립일을 맞아 핵을 탑재한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을 대기권으로 발사할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됐다.

이와관련,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7(현지시간) "북한에 대한 군사옵션을 사용하지 않길 바라지만 만약 사용하게 된다면 그날은 북한에 아주 슬픈 날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셰이크 사바 알 아마드 알 사바 쿠웨이트 국왕과 정상회담을 한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핵 해법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군사적인 루트로 가지 않는 것을 선호하지만, 그것은 분명히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며 "군사행동은 옵션(선택지)이 분명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 군사력이 지금보다 더 강한 적은 없었다"면서 "만약 북한에 그것(군사행동)을 사용하게 된다면 그날은 북한에 아주 슬픈 날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그러나 "군사행동이 불가피하냐"고 물은 뒤 "불가피한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자답해, 선뜻 군사옵션을 사용하지 않겠다는 뜻을 내비쳤다. 이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기자들에게 "군사행동을 제외한 다른 압박 수단을 먼저 취할 것"이라며 "분명히 그것은 미국 정부의 첫 번째 선택이 아니다"라고 말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미 대화 가능성에 대해서는 "나는 과거 정부와 달리 협상을 테이블 위에 올려놓지 않는다"라고 일축했다.

그는 "지난 25년간 역대 대통령은 북한과 대화, 대화, 또 대화했지만, 북한은 합의 다음 날 곧바로 핵 개발을 계속했다"면서 "북한은 나쁘게 행동하고 있으며, 그것은 중단돼야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 문제를) 해결할 다른 뭔가가 있다면 좋을 텐데"라고도 말해, 뾰족한 북핵 해법이 없다는 점을 토로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