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데일리메일]문근영, 급성구획증후군 엑소더스➠영화‘유리정원’ 컴백

[데일리메일=정미정 기자]급성구획증후군으로 연기자 활동을 중단했던 문근영이 주연한 영화 `유리정원`이 오는 1012일 막을 올리는 제22회 부산영화제 개막작으로 선정되면서 급성구획증후군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유리정원`은 홀로 숲 속의 유리정원에서 엽록체를 이용해 인공혈액을 연구하는 과학도 재연(문근영)과 그녀를 훔쳐보며 소설을 쓰는 무명작가 지훈(김태훈)의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영화로, `명왕성`, `마돈나`를 연출한 신수원 감독의 신작이다.

지난 2월 연극 `로미오와 줄리엣` 출연 중 급성구획증후군으로 수술을 받아 활동을 중단했던 문근영은 개막식에 참석해 관객과 만날 예정이다.

소속사 나무엑터스 관계자는 "문근영 씨가 그동안 재활에 힘써서 건강이 많이 좋아졌다"면서 "조만간 좋은 모습으로 찾아뵐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연극 `로미오와 줄리엣` 출연 중 급성구획증후군으로 수술을 받고 지방 공연을 취소했던 배우 문근영은 지난 33일 퇴원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