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데일리메일]‘미스코리아’출신교수 엄친아 금나나 “지창욱, 혜민스님은 내 이상형”

[데일리메일=정미정 기자]지난 6일 오후 방송된 tvN ‘현장토크쇼 택시’(이하 택시’)에서는 미스코리아 출신 교수 금나나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전한 가운데 지창욱과 혜민스님을 자신의 이상형이라고 밝혀 화제다.

이날 금나나는 지창욱과 혜민스님을 자신의 이상형으로 꼽으며 방송 출연하기 전에 꼭 만나보고 싶은 사람은 지창욱이다고 말했다.

이어 “‘힐러를 보고 지창욱에게 빠지게 됐다. 이후에 기황후를 다 봤는데 정말 멋지더라라고 덧붙였다.

금나나는 혜민스님은 책을 통해 알게 됐다. 미국생활을 정리하면서 심적으로 큰 혼란이 왔었는데 그때 혜민스님의 책을 읽고 마음을 다스렸다고 설명했다.

이에 MC들은 두 사람 중 누가 더 좋냐고 짓궂은 질문을 던졌다. 그러자 금나나는 그건 엄마가 좋아, 아빠가 좋아와 같은 질문이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금나나는 경북과학고 졸업, 경북대 의대뿐만 아니라 하버드까지 섭렵한 지식인임에도 불구하고 솔직한 과거를 폭로해 웃음을 안겼다. 금나나는 "콜롬비아대 석사 과정에서는 많이 다녔다. 성적을 A부터 C까지 다양하게 받았다"며 웃었다. 이때 수많은 성취를 이뤄낸 금나나의 솔직한 고백에는 부러움과 인간미가 동시에 묻어났다.

금나나는 과거 미스코리아 대회에 참가했던 일도 솔직하고 재미있게 풀어냈다. 금나나는 "학창시절 씨암탉이었다""대학교 때 100일 동안 10kg를 뺐는데 살을 너무 힘들게 빼서 가만히 있기에는 너무 억울했다"고 밝혔다.

금나나는 "마침 아버지가 미스코리아 대회광고를 보시더니 추천해주셨다. 이왕 다이어트 했으니까 좋은 경험 쌓고 싶어서 나갔다. 제 인생의 미스테리다. 세상 물정 알았으면 출전 안 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금나나는 미스코리아 대회 출전 당시 "화장법을 포함해 스킨, 에센스, 로션 바르는 순서도 몰랐다"고 덧붙였다. 금나나의 솔직한 고백에는 놀라움을 감출 수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