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데일리메일]홍준표 한국당“북핵&사드배치속, 김장겸.고대영 일병 구하기➽국회 보이콧 나흘째”

[데일리메일=안충모 기자]백로인 7일 북한이 7차 핵실험이 임박하고 경북 상주에 전격 사드가 추각배치된 가운데 자유한국당은 고대영 KBS사장과 김장겸 MBC 사장 구하기에 혈안이다.

한국당은 7일 방송장악 저지를 위한 대토론회를 개최해 문재인 정부의 공영방송 장악을 저지하기 위한 투쟁을 이어간다. 정기국회 일정에 대한 보이콧 나흘째다.

이날 토론회는 오전 10시부터 국회 예결위회의장에서 열린다. 토론회에는 이상로 전 MBC 부국장 겸 MBC 공정방송노동조합 위원장과 성찬경 KBS 공영노동조합 위원장이 참석해 발제한 후 한국당 의원들로부터 질문을 받고 토론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전날 의원총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발제자들이) KBSMBC의 현황과 언론 독재가 얼마나 무서운지에 대해 얘기해 주실 것"이라며 "(보이콧의) 직접적 도화선이 된 공영방송 장악에 대해 (정부가) 분명히 그런 의도가 없다는 것을 밝히고 실제 이행해나가는 방법에 대해 제시해주길 바라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오후 3시부터는 비상 의원총회를 개최한다. 정 원내대표는 전날 의총에서 "앞으로의 전략을 다시 한 번 점검할 것"이라고 밝혔다.

오후 2시에는 국회 의원회관 제3세미나실에서 김태흠 최고위원과 민경욱 의원이 주도하는 방송장악저지 투쟁위원회 차원의 '팩트전쟁' 토론회도 예정돼 있다. 전희경 대변인은 전날 기자들과 만나 "(팩트전쟁은) 최근 언론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이 사태의 진실이 무엇인지 알리겠다는 것"이라고 취지를 설명했다.

이로서 한국당은 국회 보이콧 기조를 변함없이 이어가게 됐다. 국회는 7일 바른정당 교섭단체 대표연설이 예정돼 있다. 정 원내대표는 "정부·여당이 전향적인 자세를 취하지 않는 한 저희들이 당초 세운 목표대로 진행해나갈 것"이라고 언급했다.